sub-breadcrums3

Pre-Boarding

  • 책임 입학제

    미국으로의 조기 유학이 점차 늘어나면서 이제는 외국인 학생과의 경쟁에서 한국 학생들과의 경쟁이 더욱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학교에 따라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명문학교들의 입학 경쟁률은 10:1은 보통이고, 30:1이 넘는 경쟁률로 한국 학생들이 자국의 학생과 경쟁을 하는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에서의 준비는 많은 과외비의 지출과 유학을 위한 시험 준비도 오로지 암기 위주의 공부를 하여 진학 후에 언어 소통의 어려움과 수업 진도를 따라가지 못하는 어려움을 동시에 겪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이러한 폐단을 막고, 조기에 미국에서 미리 진학하려는 학교의 수준에 맞는 준비를 할 수 있도록 만든 Program이 바로 Pre-Boarding Program입니다.
    Boarding School로의 진학을 원하는 초등학교 6학년부터 고등학교 1학년 학생까지 다양한 Course의 Program 으로 입시에 대한 준비는 물론 미국의 환경을 미리 접할 수 있도록 하여, 진학 후의 문화 차이에서 오는 두려움이나 어색함을 불식시키고 원하는 학교로의 진학을 돕는 가장 한국적이면서 미국 문화를 접할 수 있는 홈스테이 방식의 기숙 예비생 Program입니다. 진학을 원하는 학생들은 미리 진학에 대한 상담을 통하여 진학에 대한 방향을 정하게 되고, 이에 따른 학업 Program으로 학생들은 각각의 현지 미국인 가정에서 기숙하면서 현지의 사립학교에서 학업을 하게 됩니다.
    영어, 수학 등에 대한 준비는 정해진 학교에서 교육을 받게 되며, 방과 후에도 Tutor Program을 통하여 보충 수업을 받게 됩니다. 2주마다 시험을 통하여 진학에 대한 방향을 점검하며, 정해진 기간 내에 원하는 학교로 진학을 하게 됩니다.

  • 입교시기

    11월 중순부터 12월 초순사이 (5월 시험: 1차, 2차 결원에 대한 시험,) 4월 중순 부터 6월 초순 사이 (1월 정시모집) **지원 학생의 입교 후 준비 기간은 3개월부터 1년간으로 합격 후에도 지속적으로 진학 전까지 진학 준비를 하게 됩니다.

  • 준비내용

    ELS 전문 교육 기관에서의 영어 교육 및 SSAT, TOEFL 시험 준비 방과 후 수학 교육으로 SSAT 시험 준비 지원 학교 탐방 및 재학생 또는 졸업생과의 교제 지원 지원 학교의 폭을 넓히고 대학 진학을 염두에 둔 진학 준비 각 학생의 성적에 맞는 맞춤형 지원, 상향 지원에 대한 사전 준비

  • 학년별 학업 수행

    6학년 – 중학교 2학년 :

    (1) 뉴 잉글랜드 소재 사립학교로 진학하여 일반 미국학생들과 수업을 진행 (2) 영어 특별 프로그램(ESL) 수업 진행 (3) 방과 후 SSAT 및 보충 영어 수업 진행 (4) 2주 간격으로 실력 TEST

    중학교 2학년을 마친 학생 – 고등학생 (6개월 – 12개월 코스로 진행)

    (1) ESL전문 교육 기관에서의 ESL전문 교육 (2) 방과 후 SSAT, TOEFL 전문 교육 (3) 주별, 월별 실력 Test (4) 기간 내에 명문 보딩 스쿨로의 진학

  • 보딩스쿨의 지원시기

    정시지원 : 12월 – 1월 중순 (Interview시기 포함) 1월학기 지원 : 11월 말 – 12월 초순 지원 학교 탐방 및 재학생 또는 졸업생과의 교제 지원 결원지원 : 5월 – 7월 수시 지원
close
Info Message:

지원 학교에 따라 지원 요강은 차이가 있을 수 있음.

boardingSchoolfootImg

What clients say?

Nullam velit commodo sem, at egestas nulla metus vel imperdiet aptent taciti sociosqu ad litora torquent per conubia nostra mattis nulla eleifend magna, eget dictum urna to lorem gravida quis. Nulla facilisi. Mauris et dictum ante. Praesent rutrum velit eget quam elit dui, congue eu ornare vel, mattis sed eros at mattis ipsum.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