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breadcrums1

Grand Tour 유학원 Counseling

  • 미국 대학 입시는 중국 및 아시아권 학생들의 유학 열풍으로 인해서 갈수록 경쟁이 심화되어 입시 관문이 좁아지고 있는 현실입니다. 이러한 치열한 입시 경쟁 속에서 자신의 목표를 달성하려면 먼저 현실적인 목표를 정하고 이에 필요한 입시 준비에 더욱 집중하여야 합니다. 특히 학생은 입시 준비 과정 가운데 아카데미 수준이 더욱 견고하게 다져져야 합니다. 또한 아카데미 이외의 준비 사항도 학업과 함께 적절한 조화를 이루도록 하여야 합니다. 이러한 준비 과정을 통해야만 미국 대학에서 원하는 “다양성”을 갖춘 경쟁력 있는 학생이 될 수 있습니다.

  • 학생은 자신의 목표치에 도달하기 위하여 준비해야 할 아카데미 및 그 외의 과정에 대한 정확한 정보와 가이드라인이 필요합니다. 이것은 학과 성적을 토대로 한 재학 중인 학교의 대학 진학 정보와 SAT I, SAT II, AP 등의 시험 점수를 토대로 한 보다 냉철한 대학 진학 정보가 조화를 이루어야 합니다.

  • 재학 중인 학교의 학과 성적 중심의 대학 진학 데이터와 필수 시험 성적을 토대로 한 대학 진학 정보는 학생으로 하여금 보다 체계적인 준비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입니다. 지원 학교의 선정은 학생의 희망 전공과 무관한 선정을 피하고 전공에 맞는 학교 선정을 통해서 준비과정의 불필요한 요소를 제거해야만 합니다.

  • 대학 입시에 있어서 적절한 시기의 전문적인 지도와 가이드라인은 반드시 필요합니다. 미국의 입시 준비는 고등학교 과정 4년동안 이어진다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단기에 마칠 수 있는 과정이 없습니다. 3~4년간의 축적된 GPA, SAT I, SAT II, AP, TOEFL, Extracurricular Activities, 체계적인 준비가 필요하며, 특히 학과목 및 시험에 대한 준비를 학생의 적성에 맞추어서 할 수 있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미국 교육의 기본적이 체계를 확실하게 이해한다면 학생의 적성에 맞는 학과목 진행 및 시험 준비 과정을 보다 흥미롭게 이끌어 갈 수 있을 것입니다. 학생에게 목표의식을 고취시키는 가장 좋은 방법은 준비 과정에서 학생의 적성을 적용하는 것입니다.

  • 정기적인 학업 관리 및 상담은 학생으로 하여금 입시에 대한 자신감을 가져다 줄 것입니다. 학과 준비 및 입시에 대한 부담감을 해소하는 방법은 정기적인 상담을 통한 대화에 있습니다. 대학 입시는 현실적이 면이 반드시 부각되어야 합니다. 자신의 학업에 대한 정확한 평가와 이에 따른 해결 방법을 통해서 학생의 입시에 대한 부담이 오히려 자신감으로 바뀔 수 있음을 인지하여야 합니다. Grand Tour 유학원 Counseling 프로그램은 학생에게 입시 준비의 현실감을 더욱 불어 넣어, 보다 현실적인 준비로 자신에게 맞는 맞춤형 준비를 이루어 갈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 학생 개개인의 입시 준비는 자신의 진학 희망 학교와 희망 전공에 대한 꿈을 더욱 현실화하는 작업입니다. 꿈에 다가서는 첫 걸음은 곧 현재의 학과 수준에 대한 냉철한 판단과 이에 따른 앞으로의 준비 과정을 명확하게 제시함으로써 나중의 어려움을 미연에 방지하고 자신감을 회복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또한 입시 준비는 자신을 나타내는 준비 과정입니다. 이러한 준비 과정을 통해서 자신의 분명한 목표 의식이 자리해야 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hat clients say?

Nullam velit commodo sem, at egestas nulla metus vel imperdiet aptent taciti sociosqu ad litora torquent per conubia nostra mattis nulla eleifend magna, eget dictum urna to lorem gravida quis. Nulla facilisi. Mauris et dictum ante. Praesent rutrum velit eget quam elit dui, congue eu ornare vel, mattis sed eros at mattis ipsum.

Loading…